통영해경, 관광객에게 고액이 든 지갑 찾아줘

통영해경, 관광객에게 고액이 든 지갑 찾아줘

통영방송 0 126 2020.11.26 03:09

77d51e246496ac7dd87c35e48a25b0b6_1606327781_6301.jpg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평한)는 오늘(25일) 오전 10시 45분경 통영 도천동 소재의 황제해물탕 맞은편 노상에서 습득한 분실물(지갑)을 주인에게 돌려줬다고 밝혔다.


통영파출소 김재형 경위, 이재인 순경이 민원신고 업무 종료 후 파출소로 복귀하던 중 도천동 소재 황제해물탕 맞은편 노상에서 5만원권이 흩날리고 있는 것을 발견 후 차에 내려 확인, 5만원권 약 10여장과 지갑을 습득한 것이다.


지갑을 확인한 통영파출소 변소라 순경은 분실자 소유의 카드사에 연락하여 직원에게 분실자에게 연락 조치를 요청하였으며,


전화를 받은 분실자 A씨(72년생, 여, 광명거주)가 오전 11시 15분경 파출소에 방문, 확인 절차를 거쳐 분실물(현금 980,000원, 카드, 신분증, 신용카드)을 A씨 부부에게 인계하였다고 전했다. 


A씨는 관광객으로 남편과 함께 통영 서호시장에서 장을 본 후 차량 위에 지갑을 둔 채 출발하여 가던 중 지갑이 분실된 것을 알고 수소문을 하였으나 찾지 못해 포기하려던 차에 통영파출소에서 지갑을 보관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게 된 것이다.


A씨는 ”첫 통영여행이 안 좋은 기억으로 남을 수 있었지만 통영해경의 노고로 돈과 지갑을 찾을 수 있어 평생 잊지 못할 기억으로 남기겠다.“며 거듭 감사의 뜻을 전하였다.

Comments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13,562(389) 명
  • 오늘 방문자 111 명
  • 어제 방문자 240 명
  • 최대 방문자 701 명
  • 전체 방문자 60,492 명
  • 전체 게시물 0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7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