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나전칠기에 반해 통영을 찾은 주한 카타르대사!

통영나전칠기에 반해 통영을 찾은 주한 카타르대사!

통영방송 0 1,380 2021.08.08 22:14

361294908a92cdb599f847008a6b540b_1628428489_467.jpg
 


통영시는 지난 8. 3.~8. 5. 2박3일간의 여정으로 주한 카타르 대사(모하메드 아흐메드 모하메드 핫산 알 하이키)가 통영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카타르 대사가 통영을 방문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는 나전칠기였다. 그는 나전 중에서도 통영나전칠기를 으뜸으로 여기는데,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 자개와 양질의 옻칠, 400년 전통기술을 이어온 장인의 기술로 꼽을 만큼 이미 나전칠기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가지고 통영나전칠기에 대한 지대한 관심을 표하였다. 


2박 3일의 여정으로 케이블카, 동피랑, 디피랑, 중앙전통시장, 옻칠미술관, 통영전통공예관, 통영시립박물관, 통영나전칠기공방 등을 두루 둘러보았다.


특히, 통영옻칠미술관(관장 김성수)에 들러, 보고 싶어 했던 고 송방웅 나전장의 유작을 둘러보고 옻칠회화의 세밀함과 아름다움에 감탄과 경이로움을 표하였으며, 이에 김성수 관장은 문화를 통한 외교의 중요성과 문화 수출을 강조하였다.


통영나전칠기공방을 찾은 주한 카타르 대사는 경상남도 최고장인 박재성 선생과  함께 나전 붙이기를 직접 체험해 보며 정교한 기술에 다시 한 번 감탄 하였으며, “이렇게 작은 공방에서 이렇게 훌륭하고 대단한 작품들이 나온다는 게 너무 신기 하다”고 감탄사를 연발했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통영은 작은 도시지만 인구대비 걸출한 인재를 가장 많이 배출한 문화예술의 도시이다.  아름다운 자연풍광과 더불어 훌륭한 작품들을 많이 감상하고 가시길 바란다”라고 말하였고, 이에 주한 카타르 대사는 “통영은 너무 아름다운 도시이다. 사흘이 너무 짧아 이주일은 머물고 싶을 정도이다”고 화답하였다.

Comments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29,125(732) 명
  • 오늘 방문자 190 명
  • 어제 방문자 160 명
  • 최대 방문자 701 명
  • 전체 방문자 148,668 명
  • 전체 게시물 0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9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