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시, 야간경제관광을 수반한 아시아‧태평양 3대 축제도시 포럼 및 지정식 개최

통영시, 야간경제관광을 수반한 아시아‧태평양 3대 축제도시 포럼 및 지정식 개최

통영방송 0 208 06.02 19:11

f3745bc9c90cfe83abbab8c4bc291112_1685700701_1114.jpg
 

- 야간경제관광을 수반한 관광축제 발전에 기여한 공 인정 받아 -

- 호주 시드니, 중국 충칭시와 함께 아시아‧태평양 3대 축제도시로 선정 -


 통영시(시장 천영기)는 지난 2일(금) 통영국제음악당 블랙박스에서 개최한 ‘2023 야간경제관광을 수반한 아시아‧태평양 3대 축제도시 포럼 및 지정식’에서 호주 시드니, 중국 충칭시와 함께 아시아‧태평양 3대 축제도시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통영시는 대한민국 제1호 야간관광 특화도시에 선정된 것을 비롯해 야간관광과 연계해 통영한산대첩축제, 통영국제음악제, 통영문화재야행 등 4계절 내내 축제를 개최하는 등 야간경제관광을 수반한 관광축제 발전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통영시는 이번 지정을 통해 세계적인 관광도시인 시드니, 충칭과 함께 어깨를 나란히 하며 야간관광 축제도시의 이미지 브랜드 제고와 향후 세계적인 축제도시로 나아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번 포럼에는 3개국 250여명의 축제 전문가등이 참여한 가운데 아시아‧태평양 3대 축제도시 지정식을 비롯하여 세계축제도시 발전방향에 대한 발표 및 영국(브리스톨), 호주(시드니), 중국(충칭), 대한민국(통영)이 각각 야간경제관광을 수반한 축제도시의 특성을 소개하는 등 다양한 정보 교류로 세계적인 축제 트렌드를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가져 의미를 더했다.


 한편, 세계축제협회 아시아지부(회장 정강환)는 세계축제협회의 대륙별 축제전문가로부터 추천받은 8개국 36개 지역 중 선정위원회 회의를 거쳐 최종 후보도시 10개를 선정한 후 온라인 설문과 전문가 검토를 통해 최종 3개 도시를 지정했다고 밝혔다.


 천영기 통영시장은 “이번 세계 3대 축제도시 선정은 지난해 대한민국 1호로 야간관광 특화도시 공모사업 선정에 이어 문화예술과 야간관광산업 육성을 위해 부단히 노력한 결과이다”며“ 앞으로 세계적인 축제도시로 나아가도록 끊임없는 축제혁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Comments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39,605(870) 명
  • 오늘 방문자 86 명
  • 어제 방문자 242 명
  • 최대 방문자 1,337 명
  • 전체 방문자 363,757 명
  • 전체 게시물 0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12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