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경찰, 30년 동안 망자로 지내온 70대 할머니 신분 회복 조력

통영경찰, 30년 동안 망자로 지내온 70대 할머니 신분 회복 조력

통영방송 0 15 06.29 00:08

ffa66a919950298b19e394cea53fbfd8_1593356909_2098.jpg
 


통영경찰서(서장 정성수)에서는 통영시청 주민생활복지과와 협업하여 약 30년 간 망자로 살아야했던 70대 할머니의 신분을 회복시켜줌으로서 사회적 약자 보호활동에 앞장서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통영경찰서 여성청소년계는 올해 3월 경, 미수지구대로부터 주거지 없이 홀로 떠돌아다니는 70대 할머니 한 분이 부상을 당해 치료를 받고 싶으나 사망자로 등록되어 있어 정부의 어떠한 지원도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는 안타까운 이야기를 접하였다.


이에 통영시청 주민생활복지과와 협업하여 할머니를 도와줄 방법에 대하여 논의하였으나, 시청 주민생활복지과에서는 사망자로 되어있어 도와줄 수가 없다면서 신분확인 및 신원회복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하였다.   

   

여성청소년계는 할머니의 십지지문 확인으로 장기 실종자 여부 및 동일인임이 확인될 경우, 법원에 등록부 정정신청을 진행할 수 있어 관련 절차로 신분회복을 돕기로 하였다.


이와 같이 두 달 간 경찰과 시청, 치료중인 병원, 당사자인 할머니와 수차례 협의를 진행한 결과, 할머니의 신분을 회복하는 결정을 받을 수 있었고, 변변한 주거지 및 경제적 능력이 없던 여성을 위하여 기초생활수급자로 선정하여 월 약 30만원의 경제적 지원과 양로원 입소할 수 있게 되었다.


30년 간 사망자에서 당당히 신분을 회복한 김모(여,70세) 할머니는 “그동안 아파도 병원에서 치료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그랬는데 이제는 모든 게 가능해졌다.”고 하면서 “신분회복해 준 것만도 감사한데, 이렇게 편안하게 지낼 수 있도록 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고마움의 눈물을 흘렸다.


 한편, 통영서 여성청소년계는‘시청 등 유관기관과의 적극적인 협업으로 자칫 간과되거나 숨어있는 사회적 약자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Comments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9,491(262) 명
  • 오늘 방문자 52 명
  • 어제 방문자 114 명
  • 최대 방문자 701 명
  • 전체 방문자 35,551 명
  • 전체 게시물 0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6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