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에 소소한 주민들의 색깔을 담다’

‘도시재생에 소소한 주민들의 색깔을 담다’

통영방송 0 52 11.10 02:12

9f32d15f7799af1812f885b9cd89f526_1604941927_1074.jpeg
 

- 봉평지구 도시재생사업, 빈집을 활용한  ‘빈집전시 터무니’  진행

- 빈집전시로 도시재생의 새로운 의미 부여

 

 통영시는 봉평지구 주거지역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11월 6일부터 20일까지 재생사업으로 조성한 ‘주민교류 거점공간(도남동 518-11번지)’에서 ‘빈집전시 터무니’를 개최한다.


 빈집전시는 도시재생사업에서의 새로운 공간에 대한 홍보와 개인의 경험이 공동의 경험으로 전환되는 공동체 인식 고취, 주민 공감대 형성 등을 목적으로 진행된다.


 빈집전시 이름인 ‘터무니’는 사전적 의미로 “터를 잡은 자취”이며 이는 봉평동 일대에 남은 자취를 통하여 마을정체성을 구성해보고 이를 봉평지구 주거지역 재생사업의 근간으로 삼고자 하는 바람을 담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봉평동 지역주민 50여명의 희로애락 에피소드가 담긴 그릇 100여 점을 수집하여 전시하고 있으며,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진행 되고 있다. 


 이번 전시는 도시재생에 대해 다소 낯선 시민들에게는 “재생이란 이런 것이 아닐까?” 하는 자그마한 메시지를 던져주는 동시에, 앞으로 이루어지는 도시재생의 방향성을 조금이나마 일깨워주는 계기가 되고 있다고 평가되고 있다.


 전시를 둘러본 한 시민은

Comments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11,797(322) 명
  • 오늘 방문자 128 명
  • 어제 방문자 153 명
  • 최대 방문자 701 명
  • 전체 방문자 51,578 명
  • 전체 게시물 0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67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